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4813 0672020022258294813 01 0104001 6.1.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53289000 1582678956000 민주당 경남 총선 후보 윤곽 16곳중 사실상 결정 2002231601 related

장애인단체 "민주당 정재호 의원 공천 배제는 장애인 차별" 강력항의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장원 기자 = 고양시지체장애인협회, 고양시장애인연합회, 한국장애인부모회 고양지부, 고양시시각장애인협회, 장애인부모연대 고양지부 등 경기도 고양시 장애인단체가 21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당의 경기 고양을 전략공천 방침에 대해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고양을은 현직 국회의원을 포함해 4명의 후보가 있어 당규상(특별당규 제16조) 경선이 치러져야 함에도 전략공천 지역으로 결정돼 잡음이 일고 있는 지역이다.

장애인단체는 민주당이 고양을 공천 과정에서 당헌 제2조 ‘공정’과 ‘정의’의 원칙을 무너뜨렸다고 주장했다. 장애인단체는 “정재호 의원은 공천적합도 조사와 지역구 실사결과에서 좋은 성적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신체적 장애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공천에서 배제당했다”며 “정 의원에 대한 민주당의 결정은 강령과 당헌·당규를 위배한 결정임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장애인단체는 민주당의 강령 제11조(성평등·사회적약자·소수자)를 근거로 들며 “(민주당은) 재심을 통해 정 의원에 대한 장애인 차별적 결정을 취소함으로써, 강령과 달리 장애인을 차별하는 정당이라는 오명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