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2952 0672020022558352952 04 0403001 6.1.3-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02241000 1582602485000 한국 코로나19 검사 속도 감탄 일본 2002251801

한미국방, 코로나19로 연합훈련 축소 검토 한목소리...방위비 분담금엔 이견

글자크기

정경두-에스퍼, 펜타곤서 한미 국방장관 회담

"코로나19로 한미연합훈련 축소 검토"

에스퍼 "경제강국 한국, 더 많이 기여해야"

정경두 "주한미군 주둔에 한국, 직간접 기여"

에스퍼 "사드 재배치 계획 없어"

아시아투데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워싱턴 D.C. 인근 알링턴의 국방부 청사에서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미연합군사훈련 축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사진=알링턴=하만주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미연합군사훈련 축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더 심각해지면 훈련 자체가 취소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아울러 한·미 국방장관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논의했지만 입장차를 확인했다.

이와 함께 에스퍼 장관은 한반도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재배치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D.C. 인근 알링턴의 국방부 청사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회담한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반도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재배치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사진=알링턴=하만주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워싱턴 D.C. 인근 알링턴의 국방부 청사에서 정경두 장관과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한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과 박한기 (한국) 합참의장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한 우려로 인해 연합지휘소훈련(CPX·command post exercise)을 축소하는 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답했다.

정 장관도 “지금 한국에서 진행되는 상황은 에이브럼스 사령관과 박 합참의장 간에 충분히 협의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연합연습과 관련해서는 현재 정상적으로 준비하고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지금 한국에서 코로나 사태가 굉장히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에 한국의 일반 군부대 훈련도 부대 간의 이동이나 그런 걸 금지시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미는 다음 달 9일부터 ‘동맹연습’ 등 ‘연합지휘소훈련’을 계획하고 있다. 지휘소훈련은 병력과 장비를 기동하지 않고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진행하는 워게임이다.

아시아투데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24일(현지시간) 워싱턴 D.C. 인근 알링턴의 국방부 청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알링턴=하만주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에스퍼 장관은 사드 발사대 이동 여부 등과 관련한 질문에 “한반도에서 사드를 재배치할 계획은 없다”고만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 고위당국자는 일반적으로 무기 체계는 한번 배치된 후에 성능 향상 등 업그레이드 과정이 진행되는데 한국 배치 사드도 미 국방부가 전 세계에 배치한 사드의 순차적 업그레이드 과정에 해당할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에스퍼 장관은 방위비 분담금 증액은 한국뿐 아니라 모든 동맹국에 촉구하는 미국의 최우선 순위라며 ‘글로벌 경제 강국’인 한국이 방위에 더 많이 기여할 수 있고 해야 한다고 대폭 증액을 노골적으로 압박했다.

이에 정 장관은 “우리 정부는 방위비 분담금 외에도 다양한 직·간접적 방법을 통해 주한미군 주둔에 기여해오고 있다”며 한국은 예년보다는 높은 수준의 증가율을 생각하고 협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미국이 요구하는 대폭 인상과는 아직 인식의 차이가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또 정 장관은 주한미군 부대 내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 사태를 막기 위해 인건비에 국한한 부분적 타결이라도 하자고 제안했지만 에스퍼 장관은 협상 불발시 4월 1일부터 무급휴직이 불가피하다며 이견을 보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