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234 0672020052360292234 01 0106001 6.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0237544000 1590237805000 확진자 동선 의심 증상 익명 신고 공군 2005241801 related

공군 부대 '코로나 의심' 익명 메모…'외출 중 노래방, 확진자 동선 겹쳐'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이장원 기자 = 수도권에 있는 공군 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지만, 처벌이 두려워 익명으로 신고한다’는 메모가 발견돼 부대에 비상이 걸렸다.

23일 공군에 따르면 전날 한 비행단 ‘소원수리함’에서 이 같은 내용의 메모가 발견됐다.

익명의 작성자는 “외출 다녀오는 길에 노래방을 들렀는데 간호사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고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혼나고 벌 받는 게 두려워 익명으로 자진 신고한다”며 “전 장병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해 달라. 저는 생활관 내에서 격리하고 있겠다”고 말했다.

해당 부대는 전 부대원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했지만, 이상자는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 관계자는 “처벌하지 않을 테니 누가 썼는지 자진해서 신고하라고 권유하고 있지만,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부대는 전 부대원의 외출·외박을 통제하고 있다. 공군은 메모가 장난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