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4063 0672020052560324063 01 0104001 6.1.1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90392180000 1590392487000 related

선관위, '부정선거 주장' 직접 해소한다…"28일 개표 시연"

글자크기

민경욱 "프로그램 빼놓고 언론 불러 쇼하겠다는 것"

선관위 "투표지 분류기 의혹 해소 가능"

아시아투데이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됐다”고 주장하며 파쇄된 투표용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이 야권 일각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직접 의혹 해소에 나서기로 했다.

선관위는 오는 28일 오후 2시 과천 청사에서 언론을 상대로 사전투표 및 개표 과정을 시연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부정선거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 국민들은 투·개표 과정이 어떤 식으로 진행되는지 자세히 알지는 못한다”며 “시연회에서 실제 사전투표도 할 수 있고 개표는 어떤 과정으로 진행되는지 한 눈에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선관위는 투·개표 과정은 물론 서버를 포함한 선관위 통신망의 보안체계, 통합선거인명부시스템 등에 대해 상세히 설명할 계획이다. 사전투표장비, 투표지분류기, 심사계수기 등 장비에 대한 구성과 제원, 작동원리에 대해서도 정보를 제공한 후 실제 시연에 들어갈 예정이다.

선관위는 언론을 통해 제기된 주요 의혹과 관련한 질의응답도 진행할 계획으로, 이때 선거 장비 내부 구조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뭣하러 힘들게 시연을 하는가. 그 기계(투표지분류기)나 우리 손에 넘겨주면 우리가 알아서 잘 뜯어볼 텐데 기계가 무슨 죄가 있는가”라며 “기계에 이상한 명령을 내린 놈이 잘못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을 겨냥해서는 “참 애쓴다. 증거보전은 안 되고 프로그램 싹 빼놓고 언론을 불러서 여론조작을 위한 쇼를 하겠다는 건가”라며 “그 짓을 꾸미느라 한 달 동안 야식을 시켜먹으며 궁리를 하셨나”고 힐난했다.

앞서 민 의원은 “투표지 분류기가 통신을 한다”며 “이는 실시간으로 개표수를 모처로 계속 보낼 수 있다는 얘기고, 분류기에 명령을 내릴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의혹에 대해서도 선관위는 이번 시연을 통해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투표지 분류기 조작 의혹과 관련해)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라며 “내부 구조도 전부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