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7159 0182020060360537159 03 0302003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173308000 1591192444000 related

기업銀 이름값 `톡톡`…중기대출 170조 돌파

글자크기
IBK기업은행이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대출을 발판 삼아 국내 은행권 최초로 중소기업 대출 잔액 170조원을 돌파했다. 기업은행은 중기 대출 2위와 3위인 KB국민은행, 우리은행과의 격차를 올해 더 벌리면서 중기 대출 리딩뱅크 자리를 굳건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기업은행의 중기 대출 잔액은 5월 말 현재 176조4000억원에 달한다. 같은 기간 중기 대출 점유율은 22.9%로 작년 말(22.6%)보다 0.3%포인트 높아졌다. 기업은행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저신용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을 크게 늘리면서 다른 시중은행과 격차를 벌렸다.

작년 말 162조7000억원이었던 기업은행 중기 대출은 코로나19 효과로 올 들어 5개월 동안 13조7000억원 급증했다. 작년에 기업은행을 맹렬히 추격했던 국민은행은 같은 기간 7조2000억원 늘렸다. 우리은행은 5조1000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기업은행은 국민은행과의 중기 대출 잔액 격차를 작년 말 59조4000억원에서 5월 말 66조원으로 더욱 벌렸다. 우리은행과 격차는 5월 말 89조2000억원에 달한다.

지난 4월 이후 시행된 코로나19 1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은 연 1.5% 고정금리로 최대 3000만원까지 공급됐다. 기업은행은 신용등급 4~5등급 중신용자와 7등급 이하 저신용자를 맡았다.

[문일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