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75572 1102020070761275572 08 0801001 6.1.15-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94090800000 1594090863000

“VR로 경찰 테러대응 훈련”… 정부, 실감기술 서비스 제작 지원

글자크기
과기정통부, ‘실감콘텐츠 신시장 창출 프로젝트’ 5개 과제 선정

조선비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세종청사./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가상현실(VR)·증강현실(AR)을 활용해 경찰의 테러대응 훈련 등을 돕는 서비스 제작 지원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VR·AR 등의 실감기술(XR)을 활용한 서비스 제작을 지원하는 ‘실감콘텐츠 신시장 창출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 사업이 확대되는 가운데, 추경예산 200억원을 투입해 비대면 핵심기술인 XR을 활용한 서비스 제작 과제 5개를 지원한다.

훈련·의료·제조 분야에는 3개 과제를 선정해 100억원을 지원한다. 이 중 40억원은 경찰의 테러대응 훈련을 위해 VR·AR로 테러범에 인질이 잡혀 있는 등 실제 테러 상황을 구현하는 교육 시스템 구축에 쓰인다. 경찰청과의 협업을 통해 이뤄지며 2022년까지 지원 규모를 100억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국군간호사관학교 생도를 대상으로 절단·교통사고 등 외상 환자 응급처치법을 교육하는 시스템, 제조설비·공간을 디지털트윈으로 구현해 모니터링·협업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을 위한 과제도 선정됐다. 이들 과제도 2022년까지 지원 규모를 100억원으로 확대한다.

원격회의·교육·전시 분야 지원자금은 사회적 거리두기 생활양식에 맞춰 가상 전시와 홍보가 가능한 XR 컨벤션 서비스, 가상에서 교사와 소통하고 교육자료를 공유할 수 있는 원격교육 서비스 등 개발에 쓰일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 분야에서 이날까지 2개 과제를 선정했으며 향후 25개까지 늘려 총 1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디지털 전환 촉진을 위해 XR을 활용한 서비스 개발을 위한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수 기자(kysm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