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8966 0112020081061998966 08 0802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597019869000 1597019901000

만화왕국 매료시킨 카카오…'픽코마' 日 비게임 앱 매출 1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진욱 기자] [2분기 거래액, 전년비 2.5배 증가]

머니투데이

카카오 웹툰 플랫폼 '픽코마'/사진=카카오


카카오의 웹툰 플랫폼인 '픽코마'가 글로벌 최대 만화 시장인 일본에서 월간 매출 1위에 올라섰다. 지난 2016년 4월 서비스 출시 이후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재팬은 글로벌 앱 조사업체 앱애니의 리포트 결과 픽코마가 지난 7월 월간 기준으로 일본 양대 앱마켓(애플 앱스토어+구글플레이)에서 비게임 부문 모든 앱 중 통합 매출 1위를 차지했다고 10일 밝혔다. 동일한 기준(양대 앱마켓 통합 매출·게임 제외)으로 환산시 전 세계 순위로는 12위에 해당한다.

픽코마는 서비스 출시 후 매년 두 배 이상 매출이 증가했으며, 올해 2분기 거래액은 전년 대비 2.5배, 전분기 대비 61% 증가했다. 2019년 4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세 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하며 수익성 역시 대폭 성장했다.

일본의 만화 시장은 약 5조7000억원 규모로 전세계 1위다. 지난해엔 사상 처음으로 디지털 만화 시장 매출이 종이 만화 시장을 앞질렀다. 디지털에선 거의 앱으로 만화를 보는 한국과 달리 일본엔 2조1500억원의 웹 만화 시장이 존재한다. 픽코마가 소속된 앱 만화시장은 약 8000억원 규모로 웹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일본 시장에서도 지속적으로 모바일 콘텐츠 소비가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픽코마의 가파른 성장은 지속될 것이라고 카카오는 설명했다.

픽코마가 일본 만화 팬들을 매료시킨 원동력 중 하나는 한국형 비즈니스인 ‘웹툰’이다. 웹툰은 모바일에 최적화돼 스낵 컬처 콘텐츠를 선호하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픽코마는 카카오페이지로부터 양질의 K-스토리 IP(지적재산권)를 공급받고 있다. 7월 기준 픽코마의 3만 여개 작품 중 웹툰의 작품 수는 1.3% 비중이지만, 전체 거래액 기준으로는 35~40%를 차지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 "픽코마의 사상 첫 앱마켓 매출 1위는 매우 의미있는 기록" 이라며 "일본 만화시장 전체를 고려하면 이제부터가 본격적인 성장의 시작이라 본다. 카카오페이지와 함께 웹툰의 경쟁력을 더욱 키워나가 글로벌 만화시장 성장을 계속해서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이진욱 기자 showg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