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7683 1112020092963107683 04 0402003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28656000 1601328661000

“올림픽 연기, 전화위복?” 日, 대지진 10년 맞아 후쿠시마서 성화 봉송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내년 7월로 연기된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이 같은 해 3월 25일 후쿠시마현에서 시작된다. 약 1만5,000명의 목숨을 앗아간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지 10년 후여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각에서는 스가 요시히데 신임 총리가 도쿄올림픽 연기를 일종의 ‘전화위복’으로 삼아 도쿄올림픽을 통해 동일본 대지진의 상흔을 씻어내려 한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성화 봉송, 121일 동안 전국 일주
28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이날 일본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별 성화 봉송 일정을 발표했다. 후쿠시마현의 축구 시설인 ‘J빌리지’에서 출발한 성화는 121일 동안 47개 도도부현을 돌게 된다.

조직위는 대회가 1년 연기됨에 따라 비용 절감을 위해 성화 봉송 일정의 단축을 검토했지만, 지자체가 강하게 반대해 뜻을 이루지 못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대회 연기 전 성화 봉송 계획이 유지됐고, 이미 정해진 약 1만명의 주자가 우선적으로 성화를 봉송한다.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조정위원회와 조직위는 지난 25일 총 52개 항목의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간소화 방안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대회 관계자 참가 규모는 당초 상정됐던 5만명에서 10~15% 줄어들게 된다. 개막 직전 IOC 위원을 환영하는 대규모 행사는 취소되며 각국 선수단의 선수촌 입촌식도 열리지 않는다.

서울경제


최근 일본 정부와 IOC는 대회를 간소화하더라도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잇달아 밝히고 있다. 스가 총리는 지난 26일 유엔 총회 일반토론 비디오 연설을 통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인류가 전염병을 극복한 증거로 개최한다는 결의”라며 “안심, 안전한 대회에 여러분을 맞이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도 지난 24~25일 열린 IOC 조정위원회 원격회의에서 도쿄올림픽에 대해 “협력하면 반드시 실행할 수 있고, 역사적인 대회가 된다”며 개최에 강한 의욕을 드러냈다고 NHK는 전했다.



동일본 대지진 일어난 10년 후 후쿠시마서 성화 봉송

일각에서는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개최 시기가 동일본 대지진 10주년이 된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숙원인 도쿄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불가피하게 미뤄졌지만 스가 총리가 대지진 10년을 맞아 올림픽이란 대형 이벤트를 통해 새로운 희망을 불어넣을 수 있다는 것이다.

후쿠시마현은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해역을 강타한 규모 9.0의 강진과 뒤이어 덮친 쓰나미로 후쿠시마 제1원전 원자로가 폭발해 대규모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가 발생한 곳이다. 지진, 쓰나미, 원전사고 등 3대 재난을 한꺼번에 겪은 후쿠시마 제1원전 주변 마을 일부는 아직도 사람이 살지 못하는 지역으로 묶여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앞으로도 30~40년간 이어질 폐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서울경제


대지진이 발생한 지 9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피난 생활을 하고 있는 당시 피해지역 이재민이 무려 5만명에 육박한다. 일본 부흥청에 따르면 올해 2월 기준으로 전국에서 피난 생활을 하는 동일본대지진 이재민 4만7,737명에 달했다. 피난 생활을 하는 이재민의 65%는 원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현 주민이다. 또한 지금까지 확인된 동일본대지진 사망자(1만5,899명)와 실종자(2,529명)는 총 1만8,428명이다. 피난 생활 중 사망한 사람을 비롯해 ‘동일본대지진 관련 사망자’(3,700여명)까지 포함하면 사망자 및 실종자는 2만2,000명 이상이다.



스가, 후쿠시마 '부흥' 의지 강조

스가 총리가 취임 후 첫 국내 출장길로 후쿠시마현을 택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취임 10일 만인 지난 26일 후쿠시마현을 찾은 스가 총리는 동일본대지진 당시의 피해 지역 등을 시찰하고 후쿠시마 제1원전 구내를 직접 둘러봤다.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 제1원전을 찾은 것은 지난해 4월 아베 전 총리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도쿄전력 간부로부터 폐로 작업 진행 상황과 원전 오염수(일본 정부는 처리수라고 부름)에 관한 설명을 듣고 “대단한 작업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안전하고 착실하게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후쿠시마 제1 원전 부지에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 처분 방침을 조속히 정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도통신은 스가 총리가 취임 후 첫 출장지로 후쿠시마를 택한 것은 새 내각도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의 부흥에 전력을 쏟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스가 내각은 지난 16일 첫 각의에서 결정한 국정운영 기본방침에서 지진과 원전사고를 언급하지 않아 일각에선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의 부흥을 외면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스가 총리는 25일 관저에서 주재한 부흥추진 회의에서 “‘동북(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의 부흥 없이는 일본의 재생도 없다’는 정책을 계승해 현장주의에 입각해 한층 강력하게 부흥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것으로 일각의 부흥 외면 지적을 일축했다.



일본 여론은 내년 여름 개최에 부정적

정작 일본 여론이 내년 올림픽 개최를 반길지는 의문이다. 도쿄상공리서치가 지난 7~8월 도쿄에 본사를 둔 기업 3,327곳을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때문에 미뤄진 도쿄올림픽의 바람직한 형태에 대해 ‘취소’를 꼽은 곳이 30.7%로 가장 많았다. 또 22.4%는 연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반면에 내년 여름 개최를 원한다는 응답은 22.3%에 머물렀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