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9302 0252020092963109302 01 0101001 6.1.2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36311000 1601336581000

김웅 “총살 공무원이 아쿠아맨이냐, 밤바다 20km 수영하다니”

글자크기
조선일보

국민의힘 김웅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29일 북한군에 피격 살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 관련 우리 군이 “월북 시도로 보인다”고 한 데 대해 “우리 군은 감청까지 해놓고 왜 손 놓고 있었느냐”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리 군이 감청 결과 해수부 공무원의 월북 시도가 확실하다고 했다”며 “그럼 북한군이 해수부 공무원을 총살하고 (시신을) 소훼하라고 명령한 것도 감청했을 텐데 가만히 지켜본 것이냐”고 했다.

김 의원은 또 “해수부 공무원이 아쿠아맨이냐”며 “직선 거리 20km의 가을 밤바다를 맨몸 수영으로 건너려고 하다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이 공무원은) 월북임을 알리는 신분증도 놓고 갔다는 것이 상식적인지 모르겠다”며 “총구 앞에서 살려고 다급하게 월북 의사를 밝혔을 수는 있겠지만 그가 아쿠아맨일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