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290 0512020100263147290 04 0403003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87935000 1601587946000

니콜라 주가 17% 폭등 마감…"수소충전소 건설 박차"(상보)

글자크기
뉴스1

미국 수소전지차 업체 니콜라가 만든 트럭 '니콜라원' (니콜라)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전기수소차 메이커 니콜라의 주가가 17% 폭등했다.

니콜라는 1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전장 대비 17.72% 뛴 24.1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31%까지 치솟기도 했다.

전날 경영진이 사기의혹을 떨치고 구체적 생산계획을 밝힌 덕분이다. 또, 연말까지 에너지 협력사 1곳과 제휴를 통해 수소충전소를 건설하는 협상을 마무리하겠다고 공언했다.

이날 니콜라 주가는 크게 올랐지만 지난달 전체로 보면 37% 폭락했다. 공매도 전문투자업체 힌덴버그리서치가 사기의혹을 제기한 구체적 보고서를 내놓은 여파다. 이로 인해 니콜라는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법무부의 조사를 받게 됐고 결국 사기의혹의 핵심인 트레버 밀톤 창업자는 회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밀톤은 사기에 성폭행 의혹까지 불거졌다.

각종 의혹으로 인해 니콜라는 제너럴모터스(GM)과의 기술제휴 협약도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니콜라와 GM의 기술제휴 협약은 원래 이날 마무리될 계획이었으나 사기 의혹에 협약은 마무리되지 않았다.

다만, 니콜라의 마크 러셀 최고경영자(CEO)는 GM과의 제휴협상을 아직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사간 제휴협상이 12월 초까지 마무리되지 않으면 계약은 파기될 수 있다.
shinkir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