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983 0252020103063786983 04 0405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86748000 1603987963000

테러 현장 달려간 마크롱 “우리는 프랑스의 가치 포기 않을 것"

글자크기

최고 단계 경보 발령...“이번 사건은 ‘이슬람 테러 공격’”

조선일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9일(현지 시각) 프랑스 남부 휴양 도시 니스에서 벌어진 흉기 테러 사건 현장을 방문해 기자회견을 하던 중 한곳을 응시하고 있다. 이날 무슬림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 침입해 흉기를 휘둘러 최소 3명이 숨졌다. 프랑스 정부는 프랑스 전역 보안 경보를 최고 수준으로 격상했다./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9일(현지 시각) 프랑스 니스에서 벌어진 흉기 테러와 관련해 “우리는 프랑스의 가치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프랑스24에 따르면 마크롱은 오후 1시쯤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흉기 테러 현장을 찾아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또 이번 사건을 “이슬람 테러 공격”이라고 부르며 “프랑스는 명백히 공격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공격을 받는다면, 그것은 테러리즘에 항복하지 않는 열망과 자유의 가치 때문”이라고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 프랑스 전역에 현 수준의 2배에 해당하는 7000명의 군인을 배치해 경비를 강화하겠다고 했다. 특히 성당를 포함한 예배 장소에 대한 보호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프랑스 정부는 프랑스 전역의 보안 경보를 최고 수준으로 격상했다.

이날 오전 9시쯤 니스에서는 무슬림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노트르담 성당에 침입해 흉기를 휘둘러 최소 3명이 숨졌다. 희생자 중 1명은 참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쏜 총탄에 맞아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크리스티앙 에스트로지 니스 시장은 “범인이 병원에 실려가면서 반복적으로 ‘알라 아크바르(알라는 위대하다)’를 외쳤다”고 밝혔다.

[강다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