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0137 0162020110163820137 08 0804001 6.2.0-RELEASE 16 게임메카 54114396 false true false false 1604166677000 1604171731000

롤드컵 결승, 방역지침 무시한 중국 관객에 세계인 ‘눈살’

글자크기
게임메카

▲ 유관중으로 치러진 이번 롤드컵 결승전이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중국 팬들로 인해 옥에 티를 남기고 말았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CK 팬들의 묵은 체증까지 싹 씻어낸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은 오랜만에 관중과 함께 치러진 e스포츠 대회였다. 하지만, 당초에 방역수칙을 잘 지키지 않는 중국 관객들의 모습이 눈에 띄며 옥에 티를 남기고 말았다.;

지난 10일, 이번 롤드컵을 주최하는 LPL은 결승전을 6,000여 명의 관중과 함께 치르겠다고 발표했다. 덕분에 이번 롤드컵은 스프링 시즌부터 사실상 1년 만에 관중과 함께 치러지게 됐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창궐한 가운데 수천의 관중이 경기장에 입장한다는 점에서 많은 팬들이 우려를 표했다. 이에 대해 LPL은 마스크와 소독부터 시작해 개인 신상 인증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겠다고 호언장담했다.

하지만, 주최 측의 당부와는 달리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는 관중들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며 경기를 시청한 글로벌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관객들은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은 채 자리를 마음대로 이동하고 지인들과 가깝게 붙어 앉아 경기를 관람했으며,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관중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턱에 마스크를 걸친 '턱스크'는 물론 마스크를 벗은 채 응원을 하는 관중도 있었다. 한국은 물론 전 세계 팬들은 "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느냐", "마스크는 왜 벗고 있느냐"며 채팅을 통해 이를 비판했다.;

이번 대회는 4강까지만 해도 무관중으로 경기가 치러졌으며, 선수를 제외한 스탭들 전원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덕분에 팬들은 코로나19의 발원지로 알려진 중국에서 경기가 치러지는 것에 대한 우려를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었다. 하지만, 결승전에서 이를 제대로 지키지 않은 중국 팬들의 모습이 보이며 결국 방역과 관련된 비판 거리를 만들고 말았다.;

게임메카

▲ 사회적 거리두기를 제대로 실천하지 않은 좌석 배치 (사진제공: 라이엇게이밍)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임메카

▲ 물론, 제대로 마스크를 쓰고 있는 관객도 많았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입장을 대기하고 있는 관객들도 마찬가지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게임메카

▲ 아예 마스크를 벗고 큰 소리로 응원하는 팬도 있었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임메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임메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임메카 이재오 기자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