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84025 0512021011965584025 04 0403003 6.2.4-RELEASE 51 뉴스1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10992278000

바이든 취임식 리허설 중 화재…의사당 봉쇄·의원들 대피

글자크기
뉴스1

1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차기 대통령의 취임식 리허설 중 불이 나 워싱턴DC 의사당이 일시적으로 봉쇄되는 일이 발생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1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차기 대통령의 취임식 리허설 중 불이 나 워싱턴DC 의사당이 일시적으로 봉쇄되고, 의원들이 대피하는 일이 발생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리허설에 참석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20일 바이든 취임식을 앞두고 이날 오전 의사당에서 열린 리허설 도중 인근 노숙자 야영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이후 프로판 가스가 폭발해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으나, 폭력사태가 발생했다고 생각한 많은 사람들은 공포에 떨며 대피해야 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리허설을 위해 모였던 이들에게는 "안으로 들어가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지시가 내려졌다.

의원들과 의사당 직원들에게도 "창문에서 떨어져 있으라. 밖에 있으면 숨으라"는 경보가 내려졌다.

이후 약 1시간 만에 의사당 봉쇄는 해제됐고, 잠시 중단됐던 리허설도 재개됐다.

의사당 경찰은 이후 성명을 통해 "의사당 인근에서 소규모 화재가 발생해 진화됐다"며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의사당을 일시 봉쇄했다"고 밝혔다.

백악관 비밀경호국은 "대중을 향한 위협은 없다"고 설명했다. 워싱턴DC 소방당국은 트위터에 "의사당 부근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했다"며 "부상자는 없었다"고 전했다.

이날 화재는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의회에 난입한 이후, 시내 곳곳에 주방위군과 경찰, 연방요원들이 대거 배치돼 삼엄한 경비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발생했다.

특히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을 앞두고 무장 시위 우려가 커지면서 백악관과 의사당 주변 지하철역이 모두 폐쇄되는 등 워싱턴DC 도심지역 접근이 원천 봉쇄된 상태다. 취임식 당일에는 주 방위군 2만5000명이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