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0년형 선고 직전 법정서 '끔찍한 짓' 저지른 美미성년 성폭행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남성이 징역 100년형이 선고될 상황에 몰리자 법정에서 독극물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16일(현지시간)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에드워드 르클레어(57)가 지난 12일 텍사스주 덴턴 카운티 법원 배심원단이 유죄 평결을 내리자 플라스틱 물병에 든 정체를 알 수 없는 액체를 마시고 쓰러져 병원에 즉시 옮겨졌지만 숨졌다고 보도했다.

당시 이를 지켜보던 배심원단은 눈물을 흘렸으며 법정에 있던 직원과 변호사들도 충격에 빠졌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이번 사안을 조사 중인 검찰은 재판 전날까지 보석으로 풀려나 있던 그가 외부에서 청산가리를 반입해 물병에 넣은 것으로 보고 있다.

르클레어의 변호인은 "법원이 자신에게 최장 100년 형을 선고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고 순간 이러한 결정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제이미 벡 덴턴 카운티 지방검찰청 부검사장은 "재판 중 이러한 경우는 처음"이라고 했다.

전직 해군 정비사이자 기업 채용담당자였던 르클레어는 14∼17세 사이의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폭행을 포함한 성폭력 5건을 저지른 혐의로 2년 전 기소됐다.

그는 결백을 주장했으나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생생하게 증언했고 배심원단은 3시간이 넘는 고심 끝에 유죄를 평결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