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코로나 이전보다 늘어난 불법 심야 교습···작년 대비 3.5배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강서·양천 42건, 강남서초 53건 적발

사설 학원들이 불법으로 심야 교습을 하다 적발된 건수가 코로나 이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서울시의회 박강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교육청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서울 지역 교과 보습 학원의 심야교습 적발 건수는 총 145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는 전년도 41건의 3.5배나 되는 규모다. 특히 코로나19 유행 이전인 2019년(125건)보다도 늘어난 수치다.

심야교습 적발 건수는 2019년까지는 100여건 이상 유지되다가 코로나19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로 2020년 49건, 2021년 41건 등 줄어드는 추세였다. 그러나 일상회복과 함께 불법 교습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적발된 불법 심야 교습 학원은 지역별로 강서양천(42건), 강남서초(53건)이 많았다. 이들 지역은 학원가가 밀집한 곳이다.

경향신문

서울 시내 한 학원에서 진행 중인 특별방역점검.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원에서는 2020년부터 띄어 앉기 등 거리두기 지침이 유지되다가 2022년 4월부터 풀린 바 있다. 서울 지역 학원과 교습소는 오후 10시까지 운영해야 한다.

한편 고등학교에서의 야간자율학습(야자) 운영도 코로나19 유행 전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시교육청이 박 의원에게 제출한 ‘서울시 고등학교 야간자율학습 운영 학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월 기준 야자 운영 학교는 총 320개 중 246개(76.9%)였는데, 2023년에는 총 321개 학교 중 264개(82.2%) 학교로 18곳이 늘었다. 박 의원은 “사교육비 26조 시대에 이르러 올바른 교육의 헤게모니를 지켜내기 위해 현실에 맞는 제도적 점검 및 장치 마련이 절실해 보인다”고 말했다.

한대광 기자 chooho@kyunghyang.com

▶ 채용부터 성차별, 27년째 OECD 꼴찌 이유 있었다
▶ 뉴스 남들보다 깊게 보려면? 점선면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