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뼈 구조 보니 내딸" 14살 가수 오유진 스토킹한 60대 기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자]

14살 트로트 가수 오유진과 그 가족을 스토킹한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창원지검 진주지청은 스토킹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60대 남성을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는데요.

이 남성은 지난 5월부터 최근까지 "오유진이 자신의 딸"이라고 주장하며 오양이 다니는 학교에 찾아가고, 가족에게 수차례 전화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온라인에 "친부모는 어디에 있냐"와 같은 댓글을 50여 개 작성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