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세계적 물리학자, 이스라엘 가자지구 공습에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슬람 대학 스피얀 타야 교수, 가족과 숨져

헤럴드경제

지난 2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혜원 기자] 가자지구 최대 대학인 이슬람 대학 총장을 지낸 물리학자가 이스라엘 공습으로 숨졌다.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가자 이슬람 대학 총장을 지내고 광학 분야에 많은 저술을 남긴 소피얀 타야 교수가 이날 이스라엘 공습으로 가족과 함께 숨졌다. 이날 이스라엘 전투기는 가자시티 북쪽 자발리야에 있는 건물을 공습했다.

타야 교수는 지난 2021년과 2022년 스탠퍼드 대학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인용된 과학자 명단 중 광학 분야에 등재되기도 했다. 타야 교수는 유네스코(UNESCO)에서 천문학, 천체물리학, 우주과학 분야 의장직을 맡아 유네스코와 가자 이슬람 대학 간 연구 협업을 촉진하기도 했다.

타야 교수가 공습의 표적이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이스라엘군은 이슬람 대학이 하마스 소속의 중요 작전·정치·군사 중심지로 군사정보 요원 훈련시설로 활용돼왔다는 성명을 냈다. 또 이 대학이 하마스 고위 지도부와 밀접한 관계를 맺어왔다고도 주장했다.

이스라엘은 지난 10월 하마스의 기습공격 이후 가자지구 전역에서 하마스 섬멸전을 벌이고 있다. 가자지구 보건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이스라엘 공격으로 1만5000여명이 사망했다.

kle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