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내 새끼 살려내" 유가족 항의 속…'이태원 참사' 김광호 첫 재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가족, 김광호 전 서울청장 둘러싸고 '오열'

김광호 "사고 날지 판단 어려워" 무죄 주장

[앵커]

이태원 참사에 부실하게 대응한 혐의로 기소된 김광호 전 서울경찰청장이 첫 재판에서 참사 유가족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습니다. 김 전 청장은 이 정도의 사고를 예상하는 건 무리라는 취지로 자신의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최연수 기자입니다.

[기자]

김광호 전 서울경찰청장이 법원에 나왔습니다.

이태원 참사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혐의로 오늘(22일) 열린 첫 재판에 나온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