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게이샤 끝까지 쫓아 '찰칵'…무례한 관광객 폭주에 결국 [소셜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관광객이 현지 주민의 삶을 침범하는 것, '오버투어리즘'이라고 부릅니다.

사흘 전,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일본 교토의 모습이 화제가 됐습니다.

한 관광객이 기모노를 입은 일본 여성을 좇아가 사진을 찍습니다.

카메라를 피하려고 움직여보지만 끝까지 따라와 카메라를 들이대는데요.

[그러지 마세요! 무례한 행동이에요!]

교토 기온지구 남부협의회가 게이샤·마이코를 향한 무분별한 촬영을 막으려고 지난 4월부터 사유지 촬영을 금지했지만, 실제로 촬영을 막기는 힘든 모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