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尹, 환경차관 이병화·고용차관 김민석·특허청장 김완기 내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이병화 환경부 차관(왼쪽부터), 김민석 고용노동부 차관, 김완기 특허청장을 내정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2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환경부 차관에 이병화 대통령실 기후환경비서관(55, 기술고시 31회)을 내정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이같이 전하며 윤 대통령이 고용노동부 차관에는 김민석 대통령실 고용노동비서관(58)을, 특허청장에는 김완기 산업통상자원부 대변인(53)을 내정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환경부 차관에 내정된 이병화 비서관은 영국 에딘버러대에서 환경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환경부 정책기획관, 기후변화정책관 및 대통령실 기후환경비서관을 역임했다. 대통령실은 “이 차관은 환경정책 전반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탁월한 소통 역량을 토대로 국민의 목소리를 환경 정책에 속도감 있게 담아내 실현할 적임자”라고 전했다.

신임 고용노동부 차관이 된 김민석 비서관은 고용부 노동정책실장, 노사협력정책관, 직업능력정책국장 등 핵심 보직을 두루 거쳤다. 대통령실은 “김 차관은 고용노동비서관으로 재직해 오며 노동개혁 과제 추진 및 노사법치 확립에 기여했다”며 “고용·노동 정책 전반에 대한 전문성과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고용·노동 분야 국정과제를 속도감 있게 완수해 나갈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특허청장에 임명된 김완기 대변인은 30여 년간 산업부에 근무하며 소재부품장비산업정책관, 무역투자실장, 대변인 등 주요 직위를 두루 역임했다. 대통령실은 “김 청장은 핵심 전략산업 육성 관련 전문성과 풍부한 정책 경험을 바탕으로 기술혁신·지식재산권 보호 등 특허청 주요 과업을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갈 적임자”라고 전했다.

이예지 동아닷컴 기자 leeyj@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