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손흥민 '인종차별' 논란에 결국 직접 나섰다.."사과 받았다. 우리 사이 변함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손흥민과 로드리고 벤탄쿠르(왼쪽), 손흥민이 자신의 SNS에 밝힌 '인종 차별 논란'에 대한 입장.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손흥민이 같은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인종차별적 발언' 이후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손흥민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벤탄쿠르와 대화했다"며 "그는 실수를 저질렀고, 이를 알고 사과했다. 그는 의도적으로 모욕적인 말을 할 의도가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형제이고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우리는 이 일을 극복하고 단결했다"며 "프리시즌에 다시 하나가 돼 우리 클럽을 위해 싸우기 위해 다시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벤탄쿠르와 손흥민은 현재 영국 프리미어리그 클럽인 토트넘 훗스퍼에서 같이 뛰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 벤탄쿠르는 자국인 우루과이의 한 방송에 출연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그는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는 진행자의 요청에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갖다줘도 모를 걸. 손흥민과 그의 사촌은 똑같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는 '동양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라는 뉘앙스의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인식된다.

손흥민이 지금까지 관중이나 다른 팀 선수들로부터 겪어왔던 인종차별을 같은 팀 동료 선수한테서까지 듣는다는 것에 팬들 사이에서 공분이 일자 벤타쿠르는 자신의 SNS를 통해 "쏘니,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하겠다. 나쁜 농담이었다”면서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 거 알지? 절대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이 아니었다”고 손흥민에게 사과를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논란은 쉽게 사그라 들지 않았고 급기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지난 18일 EPL 모든 구단에 "손흥민이 소속팀 선수에게 인종차별을 당했다. 손흥민 뿐만 아니라 아시아인 전체를 모독하는 발언"이라는 항의 메일을 보내며 국제축구연맹(FIFA)에 고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이 논란을 두고 영국의 인권단체인 '킥 잇 아웃'(Kick it out)이 나서기도 했다. 이 단체는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팀 동료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한 부분에 대해 많은 제보를 받았다. 제보와 여러 자료를 토대로 토트넘 구단과 관련 당국에 심각성을 전달했다"며 "벤탄쿠르는 자신의 발언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동아시아는 물론 더 큰 범주의 사람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서경덕 #손흥민 #인종차별발언 #손흥민입장 #킥잇아웃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