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내일 오후부터 전국 곳곳에 비…장마 상륙에 더위는 한풀 꺾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비가 내린 22일 오전 서울 명동거리에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전남과 제주 남해안에 장마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오는 23일 서울·경기를 포함한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 강수 영향으로 불볕 더위는 한풀 꺾일 전망이다.

22일 기상청 등에 따르면 일요일인 23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오전까지 남해안과 제주도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 강원 중·남부와 충청권에는 아침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늦은 오후부터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인천·경기 서해안과 강원 내륙·산지, 충남 북부 서해안에, 밤부터는 서울·경기 내륙과 그 밖의 충청권과 전라권에 비가 내리겠다.

22일부터 23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 중·남부 5∼40㎜, 대전·세종·충남·충북 남부 5∼20㎜, 전북 5∼30㎜, 충북 북부·광주·전남·부산·울산·경남·대구·경북·울릉도·독도 10∼40㎜(많은 곳 전남 남해안·경남 남해안 60㎜ 이상), 제주도 30∼80㎜(많은 곳 중산간·산지 100㎜ 이상)이다.

23일 늦은 오후부터 24일까지는 서울·인천·경기·서해 5도 5∼30㎜, 강원 내륙·산지·대전·세종·충남·충북 5∼20㎜, 광주·전남·전북 5㎜ 안팎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 남해안과 경남 남해안, 제주도에는 오전까지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돌풍,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3도, 낮 최고기온은 25∼31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대부분 해상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3.5m, 서해 0.5∼3.0m, 남해 1.0∼4.0m로 예측된다.

park.jiyeo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