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9145 0252019091755019145 01 0103001 6.0.13-RELEASE 25 조선일보 53204111 related

野, '윤석열 뺀 수사팀' 제안한 김오수 국회로 부르자… 與 결사 저지

글자크기

[조국 파문]

金 "與간사가 절대 가지말라고 말려" 野 "수사 방해시도, 그 중심엔 조국"

조선일보
자유한국당 국회 법제사법위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一家)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수사팀을 만들자고 제안했던 김오수 〈사진〉 법무부 차관을 16일 국회로 불러 관련 질의를 하려 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무산됐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한국당 여상규 의원은 이날 오전 법사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에게 "금일 오후 2시 법사위원장실에서 조국 일가 불법 혐의에 대한 법무부의 검찰 수사 개입 시도와 관련해 김오수 차관을 초치(招致)해 현안질의를 할 예정"이라며 "(한국)당 소속 법사위원들은 반드시 참석해 달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초치는 통상적으로 타국과 갈등이 있을 때 해당국의 외교 사절을 불러 항의할 때 쓰는 말이다.

그러나 김 차관은 이날 국회에 출석하지 않았다. 김 차관은 이날 낮 12시 45분쯤 경기 과천시의 법무부 청사를 나서면서 기자들에게 "오늘 여당 간사로부터 연락이 와 '절대 가서는 안 된다'고 해서 (여상규) 위원장에게 그런 사정을 말씀드렸다"고 했다.

법사위 여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본지 통화에서 "법사위원장실에 한쪽 당(한국당)만 모여서 '반쪽 현안질의'를 하겠다고 해서 (김오수) 차관에게 '나가면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야당 법사위원들끼리 하는 현안질의는 선례도 없고, 할 필요가 있으면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서 정식으로 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여 위원장은 "법무부 차원에서 검찰 수사를 방해하려는 시도는 정말 곤란하다. 그 한가운데 조 장관이 있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며 "조 장관은 피의사실 공표와 관련해 해당 검사를 감찰하겠다는 이야기까지 했다. 이와 관련해 법사위에서 강력히 따지겠다"고 했다.

[김경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