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2953 0512020040959382953 04 0402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9561000 1586403726000

日국민 70% "아베 '긴급사태 선언' 너무 늦었다"

글자크기

마이니치 조사, 선언 자체는 "잘한 일" 평가…지지율 44%

"도쿄 등 7곳 이외 지역까지 확대해야" 58%…불안감 반영

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7일 오후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국민 10명 가운데 7명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비상사태)를 선언한 데 대해 '너무 늦었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마이니치신문이 8일 일본 사회조사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실시한 긴급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총리의 이번 긴급사태 선언에 대해 응답자의 72%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혀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20%)을 크게 웃돌았다. 반면 긴급사태 선언 시기에 대해선 '너무 늦었다'는 응답자 비율이 70%, '타당했다'가 22%였다.

일본 국민 다수는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긴급사태를 선언한 것 자체는 잘한 일이지만 "보다 신속한 대응이 필요했다"고 보고 있다는 게 마이니치의 설명이다.

아베 총리는 앞서 7일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수도 도쿄도를 비롯한 7개 도부현(都府縣·광역자치단체) 주민들을 대상으로 내달 6일까지 한 달 간 외출자제·재택근무 등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는 데 힘써줄 것을 요청했다.

일본에선 도쿄도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세를 보이기 시작한 지난달 말부터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해 총력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여론이 형성돼왔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계속 "아직은 때가 아니다"며 미뤄오다 일본 전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선 7일에서야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일본 현행법상 총리가 이 같은 긴급사태를 선언하더라도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 당국은 Δ임시 의료시설 설치를 위해 민간 토지·건물을 이용하거나 Δ식료품·의약품 등 필수물자를 관리할 필요가 있을 때만 강제력을 행사할 수 있을 뿐 외출자제·상점 휴업 등은 '임의 요청' 사항이어서 사실 일반 시민들의 삶은 선언 이전과 크게 달라질 게 없다.

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코로나19 유행 관련 '긴급사태 선언'을 하루 앞둔 지난 6일 도쿄 시내 대형 슈퍼마켓의 식료품 코너 선반이 시민들의 사재기로 텅 비어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일본 언론들은 '사상 초유의 긴급사태 선언', '아베 총리의 결단'과 같은 표현을 써가며 관련 소식을 다뤘고, 그 때문인지 긴급사태 선언을 앞두고 도쿄 등지에선 그 내용을 잘 모르는 시민들의 식료품 사재기가 재연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86%는 긴급사태 선언 이후 외출·모임을 '지금까지보다 자제하겠다'고 밝혔다. 또 긴급사태 선언 지역을 도쿄도 등 7개 도부현 이외 다른 지역으로 '더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자도 58%나 됐다.

마이니치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과 위기감이 확산되고 있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이와 관련 이번 조사 응답자의 77%는 아베 총리가 시한으로 정한 내달 6일 이후에도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하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언과 함께 내놓은 108조엔(약 1204조원) 규모의 경제대책에 대해선 Δ효과가 없을 것 38% Δ효과가 있을 것 32% Δ모르겠다 30%로 의견이 엇갈렸다.

이런 가운데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44%를 기록했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은 42%였다. 이번 긴급조사와 조사방식·대상이 달라 직접 비교하긴 어렵지만, 마이니치의 지난 3월 정례조사에서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43%였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