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30710 0012020052960430710 04 0403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60518933 false true true false 1590730740000 1590742329000

백인 경찰관 무릎에 눌려 흑인 사망…분노 확산에 들끓는 미국

글자크기
경향신문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백인경찰의 강압 행위로 비무장 상태의 흑인 남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거세지며 유혈사태로 번지고 있다. 28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건물이 불에 타고 있다. 미니애폴리스|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백인경찰의 강압 행위로 비무장 상태의 흑인 남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거세지며 유혈사태로 번지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는 물론 LA 등 미 전역에서 유혈사태가 일어나자 뉴욕타임스 등 미 언론은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10만명을 넘어선 미국에서 분노한 민심이 들끓고 있다고 28일 보도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식당 보안 요원으로 일하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가 백인 경찰에 연행되다가 숨지면서 일어났다. 플로이드 연행 과정을 지켜본 행인이 촬영해 인터넷에 공개한 동영상을 보면, 플로이드의 뒷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있는 경찰이 등장한다. 플로이드는 “숨을 쉴 수 없다”고 호소했지만 경찰관은 끝내 무릎을 풀지 않았고, 결국 플로이드는 숨을 거두고 말았다.



경향신문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25일(현지시간)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경찰관의 무릎이 뒷목이 눌린채 업드려서 숨을 쉴 수 없다고 호소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의 한 장면. |AP연합뉴스


영상이 퍼지면서 이에 분노한 수천 명의 군중이 26일부터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평화롭게 시작된 시위는 곧 경찰과 충돌하며 격렬해졌다. 시위대는 경찰서에 돌을 집어 던졌고, 경찰은 최루탄과 고무탄을 발사하며 시위 진압에 나섰다. 성난 군중은 인근 대형마트인 타깃(Target) 등 상점의 문과 유리창을 부수고 난입해 물건을 약탈했다. 인근 전당포에서는 1명이 총에 맞아 사망했다. 경찰은 전당포 주인이 약탈 시위대에 총을 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방화도 30여건이나 발생했고, 일부 시위대는 화재 진화를 위해 출동한 소방차에도 돌을 집어 던졌다.

제이컵 프레이 미니애폴리스 시장은 28일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에게 주 방위군 출동을 요청했고, 월즈 주지사 측은 이를 승인했다. 프레이 시장은 “비극이 더 많은 비극을 불러와선 안 된다”고 시위대의 진정을 당부했지만 유혈사태는 쉽게 진정되지 않고 있다.

미니애폴리스에서 시작된 시위는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를 비롯해 미 전역으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LA에서는 27일 수백명 시위대가 고속도로를 막고 “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고 외치면서 경찰 순찰대 차량 유리를 박살 냈다. 테네시주 멤피스에서도 시위대와 경찰이 출동하며 2명이 체포됐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매우 슬프고 비극적인 죽음”이라며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에 조사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동영상을 봤다면서 “충격적인 장면이었다. 영상을 보고 무척 기분이 나빴다”고 말했다. 앞서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 사건에 대해 “매우 화가 났다”고 전했다. 공화당 소속 린지 그레이엄 상원 법사위원장은 이번 사건에 대한 청문회 개최 방침을 밝혔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