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1741 0252020102463641741 01 01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79136000 1603521400000

野, “秋아들 폭로 부대 책임자 과거 업무 별건 조사” 의혹 제기...경찰 “전혀 사실 아냐”

글자크기

용산배치 청탁 폭로후 고발당해 “야당 의원이 사주했나” 질문도

조선일보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법률 대리인인 현근택 변호사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서모씨의 부대 배치 관련 청탁이 있었다고 언급한 당시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장과 해당 발언의 녹취 내용을 보도한 방송사 SBS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2020.09.0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보직 청탁 폭로 관련 명예훼손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최근 이모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장(예비역 대령)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이 일을 두고 야당에선 경찰이 조사 과정에서 이 대령 군 복무 시절의 다른 업무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며 “이 일 때문에 야당 측을 먼저 접촉했느냐”는 질문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 대령은 최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약 8시간가량 피고발인 조사를 받았다고 한다. 앞서 추 장관 아들 변호인은 “참모가 추 장관 아들 용산 배치 청탁이 있다고 보고해 제가 직접 추 장관 남편과 시어머니를 앉혀 놓고 청탁하지 말라고 교육했다”는 이 대령 녹음 파일을 보도한 SBS, 이 대령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이 대령의 음성 녹음 파일이 공개된 경위 등에 대한 질문을 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이 대령이 과거 군 복무 시절 업무를 들춰내며 문제가 될 수 있는 일을 했던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을 했다는 게 야당 주장이다. 그러면서 이 대령에게 “이 일 때문에 야당에 먼저 접근해서 추 장관 아들 건을 말한 것 아니냐”고 물었다는 주장도 했다. 이에 대해 이 대령은 “전혀 아니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다음 주중 이 대령을 불러 재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 법조계 인사는 “사실이라면 간단한 명예훼손 사건인데, 별건을 물고 늘어지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했다. 이 대령은 본지에 “지금은 통화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경찰은 “이 대령에게 고발 사건 관련 사실 관계 확인 차원의 질문만 했다”며 “이 대령에 대한 별건 조사도 전혀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