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김기현, '검사 출신' 김홍일 방통위원장 후보에 "충분한 자질 갖춰"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문성 없어? 한상혁도 법률가 출신…근거 없는 비판 말라"
"민주, 예산 뒷전이고 정쟁 유발만 몰두"


더팩트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국회=김세정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로 지명된 검사 출신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해 "충분한 자질은 물론, 입지전적 인사"라고 평가했다. 김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논리도, 합리적 이유도 없는 비판에만 몰두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묻지마 탄핵 남발로 불가피하게 공석이 된 방통위원장에 김홍일 후보자가 지명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김 후보자는) 어린 시절 부모를 여의고 소년가장으로 동생들을 홀로 챙긴 자수성가 스토리를 가진 인물이다. 굵직한 사건을 수사하면서 출중한 능력을 인정받아 왔고 훌륭한 인품으로 법조계 안팎의 신망이 두텁다"며 "공명정대함이 트레이드 마크고, 법률가로서 균형감을 갖고 방통위 업무에 임할 것이라는 주변 법조인의 기대가 담긴 평가도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변호사 출신인 한상혁 전 방송통신위원을 언급하면서 김 후보자에 대한 "전문성이 없다"는 민주당의 주장도 반박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 집권 당시 한 위원장도 역시 법률가 출신이었다는 점을 상기시켜 드린다"며 "김홍일 후보자는 좌편향 시민단체를 도운 한 전 위원장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공정성과 균형성을 갖춘 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민주당은 자신들이 조작해 놓은 비뚤어진 방송 환경을 바로 세워 방송 공정을 회복하는 일에 협조해 주길 바란다"며 "또다시 묻지마 반대와 묻지마 탄핵에만 치중한다면 방송 정상화를 방해하는 세력, 방송 정상화가 두려운 세력이라는 국민 비판을 면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김 후보자의 지명을 비롯한 이번 인선에 대통령실의 '쇄신 의지'가 담겼다고도 평가했다. 그는 "관련 분야 전문성과 활동 경력을 중시한 개각이라는 평가가 대다수다. 오직 국민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인물이고, 해당 분야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자질 바탕으로 민생정책을 주도해 나갈 수 있는 인사들로 보인다"라며 "과거보다 더 열린 자세로 더 넓은 시각으로 인물을 찾은 것으로 보여진다"고 평가했다.

그는 예산안 처리와 관련해서도 "윤석열 정부의 국정 철학에 따라 편성된 민생 예산에 대해 민주당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자신들의 시각으로 오려내고 붙이기 위해 몽니를 부린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은 예산안 심사는 뒷전이고 정쟁 유발만 화력을 쏟아붓는다. 21대 마지막 정기국회에서조차도 대장동 50억 특검과 김건희 여사 관련 특검을 날치기로 강행하고, 국정조사를 하겠다고 윽박지르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예산안 심사에 충실하지 않고 정쟁의 소재에만 몰두하고 있으니 이쯤 되면 학교라면 퇴학감이고 회사라면 해고감"이라며 "이미 충분한 수사로 혐의없음이 드러난 사안이고, 수사와 재판 같은 법적 절차가 한창 이뤄지고 있다.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를 향한 비판을 희석하기 위한 국면 전환용이라는 것을 국민들은 훤히 알고 있다"고 말했다.

sejungki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