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진중한 이미지에 발탁”…뒤통수 맞은 ‘김호중 안경’ 이젠 어쩌지? 홈페이지는 폐쇄 [투자360]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2년 전속모델 계약

“클래식함과 트바로티 시너기 기대”

헤럴드경제

아이웨어 브랜드 반디에라 모델 가수 김호중 [반디에라·게티이미지뱅크 자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가수 김호중이 음주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로 구속 심사를 받은 가운데 그를 전속 모델로 론칭한 아이웨어 브랜드에 치명타가 불가피한 상태다. 일명 ‘김호중 안경’이라 불린 이 브랜드는 대외 이미지 뿐 아니라 매출에도 큰 타격이 예상되는데, 현재는 온라인 홈페이지도 폐쇄된 상태다.

헤럴드경제

아이웨어 브랜드 반디에라 모델 김호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경 브랜드 ‘반디에라(Vandiera)’는 재작년 12월 김호중을 모델로 발탁했다. 당시 반디에라는 “평소 진중하면서 친근한 이미지로 대중에게 모습을 비췄던 김호중이 첫 공식 뮤즈로 발탁됐다. 클래식한 브랜드 성격과 김호중이 하나로 어우러져 펼쳐나갈 홍보 활동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반디에라는 클래식함을 바탕으로 하는 브랜드다. 클래식한 브랜드 이미지와 트바로티 김호중의 분위기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헤럴드경제

접속이 차단된 반디에라 홈페이지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법원이 음주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로 지난 24일 구속 심사를 받은 김호중에게 "똑같은 사람인데 김호중은 처벌받으면 안 되고, 막내 매니저는 처벌받아도 괜찮은 것이냐"며 질책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낮 12시 30분부터 약 50분 동안 진행된 김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에서 이같이 질문했다.

신 부장판사는 김씨가 사고 직후 소속사의 다른 막내 매니저급 직원 A(22)씨에게 수차례 전화해 자기 대신 허위로 자수해달라는 취지로 말한 사실을 언급하며 "모두 같은 사람인데 김호중을 위해 힘없는 사회 초년생 막내 매니저는 처벌을 받아도 되는 것이냐"고 말했다. 당시 막내 매니저는 '겁이 난다'며 김씨의 이같은 요구를 끝내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김씨의 매니저가 직접 나서 김씨의 옷을 입고 경찰에 찾아가 허위 자수를 했다.

헤럴드경제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지난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와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영장심사에서는 김씨에게 수사 협조 여부와 함께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는지가 핵심 쟁점이 됐다. 특히 김씨는 휴대전화 임의제출 요구를 거부하다 아이폰 3대가 압수되자 비밀번호도 경찰에 알려주지 않았는데, 신 판사는 이에 대해서도 질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사생활이 담겨 있어서 비밀번호를 제공할 수 없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영장심사가 끝난 뒤 오후 1시 23분께 법원 청사에서 나오면서 '혐의 어떻게 소명했느냐'는 질문에 "죄송합니다. 반성하겠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났다. 김씨는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 경찰에 출석, 음주 상태로 운전하고 소속사와 조직적 사고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키웠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i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