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36445 0012019110456036445 02 0201001 6.0.19-RELEASE 1 경향신문 34769254 false true false false 1572831661000 1572835696000 related

군인권센터 “박근혜 청와대 ‘계엄령 문건’ 관여 문서 11건 있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군인권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계엄령 문건 관련 추가 제보를 공개하고 있다. 이상훈 선임기자 doolee@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인권센터가 박근혜 정부 말기 국군기무사령부에서 청와대 보고용으로 작성된 문서 목록을 공개하며 ‘촛불 계엄령 문건’에 청와대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이어갔다.

군인권센터는 2016년 11~12월 국군기무사령부 정보융합실에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민정수석, 국방부 장관, 부속실 보고용으로 작성한 상황 보고 문서 11건의 목록을 4일 공개했다. 군인권센터는 문건 내용을 확인하려고 정보공개청구를 하기로 했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당시 최재경 민정수석에게 ‘현 상황 관련 보고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현 상황 관련 기무사 활동 계획’,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에게 ‘현 상황 관련 예비역·안보단체 활동’, 청와대 부속실에게 ‘최근 군부 동정 및 분위기’ 등이 보고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2016년 12월9일에는 ‘탄핵안 가결시 군 조치사항 검토’라는 문건이 김 실장과 한 장관에게 보고됐다고 군인권센터는 전했다.

군인권센터는 “문서 제목만으로도 군과 기무사가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었고 당시 상황에도 깊게 관여하고 있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며 “보수단체를 활용해 여론을 조작하려 시도했다는 사실도 보여준다”고 했다.

군인권센터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가결 당일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은 박 전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독대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계엄령 문건 작성 지시 과정에 박근혜 정권 인사들이 폭넓게 개입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더한다”고 했다.

허진무 기자 imagine@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