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701 0652020052460292701 03 0301001 6.1.7-RELEASE 65 이코노믹리뷰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252575000 1590252582000 related

'게임 체인저'라 불린 '클로로퀸' 효능..."위험성 있다"

글자크기

"코로나19 치료 위해 사용할 경우 심실 부정맥 빈도 잦아져"

이코노믹리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코노믹리뷰=신진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관심과 주목을 받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의 게임 체인저라 칭송한 바 있다.

영국 의학저널 랜싯은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요법을 쓸 경우 심실부정맥(ventricular arrhythmias)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게재했다. 해당 연구진은 지난해 12월20일부터 지난 4월14일까지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9만6032명의 사례를 연구했다. 이는 세계 6개 대륙 671개 병원에서 수집됐다.

실험군은 48시간 내 클로로퀸 단독, 클로로퀸과 마크롤라이드(항생제) 복합,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단독,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마크롤라이드 복합 요법 중 하나다. 그외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가 대조군이다.

실험 결과에 따르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나 클로로퀸 단독 요법 또는 마크롤라이드 복합 요법에서 코로나19 치료 효능을 확인하기 어려웠다. 이어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이들 요법을 사용할 경우 심실부정맥 빈도가 잦아졌다"고 밝혔다.

대조군과 실험군의 차이가 뚜렷했다는 분석이다.

대조군 사망률은 평균에 못 미치는 9.3%였다. 반면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단독 치료 환자 18%, 하이드록시클로로퀸-마크롤라이드 복합 치료 환자 23.8%, 클로로퀸 단독 치료 환자 16.4%, 클로로퀸-마크롤라이드 치료 환자 22.2%가 사망했다. 대조군의 0.3%가 심실부정맥을 일으켰다. 실험군의 심실부정맥 발생률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단독 6.1%, 하이드록시클로로퀸-마크롤라이드 복합 8.1%, 클로로퀸 단독 4.3%, 클로로퀸-마크롤라이드 복합 6.5%였다.

연구진은 "우리 연구는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임상적 이점이 없다는 점을 지지하며, 코로나19 입원 환자에 대한 잠재적 위험을 지적한다"라고 밝혔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Hydroxychloroquine)은 가장 오래되고 널리 알려진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Chloroquine)과 매우 유사하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루푸스나 류머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도 치료 가능하다.

최근에 바이러스 치료제 가능성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의료계 전문가들은 효능이 입증되지 않았고 남용을 조장할 수 있다며 지적한 바 있다.

신진영 기자

-Copyright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