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7571 0182021012365697571 08 0801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1398872000

어떤 백신 누구부터 맞을까…"28일 접종계획 발표" [종합]

글자크기
방역당국이 오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어떤 백신을 누구부터 맞을 것인지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시행과 관련한 브리핑을 28일 목요일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을 꾸리고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 시행계획을 마련해왔다.

정부는 현재까지 국제 백신 공유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및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화이자, 모더나 등 개별 제약사와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하고 총 5600만명 분을 확보했다. 또 2000만명분을 추가로 들여오기 위해 노바백스와의 계약도 진행중이다.

정부가 이달 발표한 우선 접종권장대상자는 △의료기관 종사자 △집단시설 생활자와 종사자 △노인(65세 이상) △성인 만성질환자 △소아청소년 교육·보육시설 종사자와 직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50∼64세 성인 △경찰·소방 공무원·군인 △교정시설·치료감호소 수감자와 직원 등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20일 오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1차 접종 대상은 의료진이 될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의료진과 고위험군 등을 보면서 어떤 순서로 맞게 할 것인지 등을 긴밀하게 의논하고 있다. 당장 지금 결정된 건 없다"고 말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