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성착취물 실태와 수사

아동 성착취물 만들고 뿌린 한국인 16세 소년, 베트남서 잡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일러스트=조선디자인랩 정다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성년자 소녀들이 등장하는 성 착취물 콘텐츠를 제작해 유포한 혐의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수배를 받던 한국인 10대 소년이 베트남에서 체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현지 매체 VN익스프레스는 베트남 경찰이 지난달 말 호찌민시에서 A(16)군을 검거해 한국 경찰에 신병을 인도했다고 22일 보도했다. 앞서 A군은 지난해 7월 아동 성 착취물 제작·유포 혐의로 인터폴 수배자 명단에 오른 인물이다.

그는 지난해 3~4월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 내 여러 미성년자 소녀들에게 접근했고 성적인 사진과 동영상을 보내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이를 성 착취물 사이트에 올려 유포하고 수익을 내기도 했다.

일부 피해자 가족이 이같은 사실을 알고 신고했고 한국 경찰은 그해 11월 A군의 수배 사실을 베트남 경찰에 통보했다. A군은 2017년부터 부모와 베트남에서 살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남부 이곳저곳에 거처를 옮기며 생활했고 인터폴 수배가 떨어진 뒤에는 자취를 감췄다고 한다.

현지 경찰은 한 달여의 수사 끝에 A군 부모가 호찌민시 한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음을 알아냈다. 당시 A군은 부모와 함께 살지는 않았지만 경찰은 그가 부모님 집에 방문할 것을 예상하고 잠복에 돌입했다. 그러던 지난달 19일 택시에서 내려 아파트로 올라가던 A군을 발견해 검거했다. A군은 체포 이틀 뒤 한국 경찰에 신병이 인도됐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