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할아버지를 기억하시나요?"…스벅 단골 '젠틀맨' 손녀의 편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는 사진./사진=머니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벅스를 자주 찾았던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나자 손녀가 그동안 직원들에게 감사했다고 인사했다.

최근 스타벅스 고객센터에는 '할아버지의 마지막 인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서울 종로구 독립문역점에서 일어난 일화를 전했다.

A씨는 자신의 할아버지를 '젠틀맨'이라고 소개하며 "93세 할아버지는 평일 오후 3시가 되면 스타벅스 독립문역점으로 향했다"고 밝혔다.

그는 "할아버지는 에스프레소 한 잔과 물, 달콤한 커피 사탕을 즐길 줄 아는 멋쟁이셨다"며 "독립문역점이 처음 생겼을 때부터 지난 3월까지 매일 같이 방문하셨다. 할아버지에게는 커피 한 잔의 여유를 느끼는 곳이자 삶의 낙이었다"고 했다.

어느 날은 해당 지점 파트너가 할아버지에게 휴대전화로 스타벅스 카드를 이용하는 방법을 알려줬다고 한다.

A씨는 "이제 나도 스타벅스 앱을 쓸 수 있다고 자랑하시던 할아버지 모습이 생생하다"며 "연말에는 할아버지의 에스프레소 사랑 덕분에 프리퀀시(일종의 도장)를 빠르게 모아 매년 다이어리를 받을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바쁜 학업으로 할아버지와 함께 독립문역점에 자주 가지는 못했지만, 갈 때마다 (파트너들이) 할아버지를 챙겨주시고 반갑게 인사해 주셨다"며 고마워했다.

A씨의 할아버지는 지난 4월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A씨는 이후 찾은 매장에서 할아버지가 생전 사용하던 스타벅스 카드로 주문하며 파트너에게 "할아버지를 기억하냐"고 물었다. 그러자 파트너는 "당연히 알고 있다. 독립문역점의 유명 인사였다"고 반가워했다고.

이에 A씨는 "할아버지가 떠나는 날까지 '요 며칠 안 가서 스타벅스에서 날 찾을 텐데'라고 걱정하셨다"고 전했다. 소식을 들은 파트너는 눈시울을 붉히며 A씨에게 따뜻한 위로와 함께 케이크를 선물했다고 한다.

A씨는 "덕분에 할아버지의 빈자리로 텅 비었던 마음이 채워졌다. 해당 파트너 말고도 할아버지를 챙겨주시던 분들이 더 있으실 것"이라며 "만나 뵙고 감사 인사를 드리지 못해 아쉽지만, 할아버지의 빈자리가 느껴질 때면 스타벅스 독립문역점을 찾겠다"고 말했다.

또 A씨는 지난해 독립문역점이 국가유공자 후손 지원을 위해 새로 단장했다는 기사를 접했다며 "6·25 전쟁과 월남전에 참전하신 할아버지가 독립문역점에 애착을 가지셨던 게 이러한 이유였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할아버지를 챙겨주셔서, 할아버지와의 행복한 추억을 선물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독립문역점을 언제나 따뜻한 온기가 느껴지는 곳으로 기억하겠다"고 인사했다.

A씨의 할아버지를 응대했던 권지선 독립문역점 슈퍼바이저는 뉴시스에 "늘 멋진 모습으로 매장에 방문해 파트너들과 인사를 나눈 할아버지가 한동안 보이지 않아 여행을 가시거나 바쁜 일이 생긴 줄 알고 궁금하던 차에 손녀분이 전한 소식을 듣고 눈시울이 붉어졌다"며 "독립문역점 파트너 모두 할아버지가 평안하고 좋은 곳에서 잘 쉬고 계실 것이라 생각하며 자리를 지키겠다"고 말했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