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6차 대유행

코로나19 확진자 이틀 연속 2만명대···입국 후 PCR 검사 의무 해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지난 28일 시민들이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재유행세가 꺾이면서 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2만6960명을 기록했다. 전날(2만8497명)보다 1537명 적다. 이틀 연속 2만 명대다. 국내 지역감염 2만6659명, 해외유입 301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토요일 발표 기준으로는 재유행 초기인 지난 7월9일 2만261명 이후 12주 만에 가장 적다.

지역별로는 경기 7837명, 서울 5584명, 인천 1570명, 대구 1251명, 경남 1531명, 경북 1299명, 부산 1317명, 충남 1045명, 충북 823명, 강원 900명, 전북 795명, 전남 720명, 대전 751명, 광주 618명, 울산 454명, 세종 222명, 제주 208명, 검역 35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356명이다. 전날(352명)보다 4명 늘었다. 전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39명이다. 사망자는 80대 이상 21명, 70대 12명, 60·50대 각 3명이었다.

해외에서 국내로 입국한 사람에게 부여되던 PCR(유전자증폭) 검사 의무가 1일 0시부터 사라졌다. 이전까지는 입국 후 하루 안에 PCR 검사를 받아야 했다. 이로써 국내 입국 관련 코로나19 방역 의무조치는 모두 사라졌다. 정부는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의 접촉 면회도 오는 4일부터 다시 허용하기로 했다.

정대연 기자 hoan@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