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무어의 법칙’ 주인공 고든 무어 인텔 창립자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고든 무어


반도체 직접도가 2년마다 2배 증가한다는 ‘무어의 법칙’을 만든 고든 무어 인텔 공동 창업자가 94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인텔은 24일(현지시간) 무어가 하와이에 있는 자택에서 가족들이 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발표했다.

무어는 로버트 노이스와 함께 1968년 7월 인텔을 설립했다. 1979년 이사회 의장이자 최고경영자(CEO)로 임명됐고, 이후 1987년까지 회장직을 수행했다. 1997년 은퇴해 명예 회장이 됐다.

무어는 인텔 설립 전 페어차일드 반도체 설립에 참여, 실리콘 트랜지스터를 최초로 상업적으로 생산하고 이후 세계 최초로 상업적으로 실행 가능한 집적 회로를 개발하는 데 중심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무어는 세계 선구적인 기술 기업 두 곳을 설립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 외에도 컴퓨터의 급격한 성능 향상을 예언하고 이를 현실화하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무어는 1965년 4월 출판된 ’일렉트로닉스 매거진‘에 투고한 논문에서 “반도체 회로에 더 많은 부품을 빽빽하게 채워넣는 집적 기술이 미래를 좌우한다”며 “반도체 회로의 집적도가 매년 2배씩 증가해 왔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런 추세가 향후 10년간 유지될 것으로 예측했고, 인텔 CEO로 재직하며 자신의 이론을 증명했다.

무어는 10년 뒤인 1975년 자신의 이론을 일부 수정했다. 집적도가 ’매년‘이 아닌, ’2년‘마다 2배로 증가한다는 것이다. 이것은 ’무어의 법칙(Moore‘s law)’으로 널리 알려졌다.

무어는 생전에 환경 보존, 과학, 환자 치료 개선 등 자선 활동에도 많은 관심과 에너지를 쏟았다. 아내와 함께 2000년 고든 앤 베티 무어 재단을 설립해 51억 달러 이상을 자선 단체에 기부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